산업

현대차, 자동차용 반도체 직접 개발하나… “공급업체 의존도 낮출 것”

김창성 기자VIEW 3,1752021.10.14 07:24
0

글자크기

현대차의 GCOO가 자동차용 반도체 개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 생산라인. /사진=현대차
현대차의 GCOO가 자동차용 반도체 개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 생산라인.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의 글로벌운영책임자(GCOO)가자동차용 반도체 개발 의지를 드러냈다. 반도체 공급업체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함이다.

14일(한국시각)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호세 무뇨스 현대차 GCOO는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현상 때문에 지난 8~9월 가장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호세 무뇨스 “인텔이 생산능력(캐파)을 늘리기 위해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다”며 “반도체 산업이 매우 빠르게 반응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도 그룹 내에서 우리만의 반도체를 개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러면 우리는 잠재적으로 이와 같은 상황에 덜 의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은 많은 투자와 시간이 걸리지만 우리가 연구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세 무뇨스 GCOO는 현대차의 부품 계열사인 현대모비스가 사내 개발 계획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는 4분기에 당초 사업계획 수준으로 차를 납품해 내년의 생산손실을 일부 상쇄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