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게 이재명 스타일"… 주변 반대에도 국감 출석하는 이유

양진원 기자2021.10.14 06:46
0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는 18일과 20일로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하겠다고 지난 12일 밝히면서 그 이유를 둘러싼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는 18일과 20일로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하겠다고 지난 12일 밝히면서 그 이유를 둘러싼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최종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는 18일과 20일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이는 자신과 관련된 대장동 의혹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도다.

이 지사는 지난 12일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도지사직을 사퇴하지 않고 오는 18일과 20일로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사업 관련 의혹을 직접 설명하겠다고 전했다.

이 지사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성호(더불어민주당·경기 양주시) 의원은 13일 라디오에 출연해 "캠프 다수 의원은 '대장동 사건이 국정감사 대상도 아니고 굳이 참여할 필요가 있느냐', '대선후보로서 일정을 소화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다수였지만 이 후보의 평소 성향이나 스타일을 알기에 저는 찬성했다"며 "반대해도 정면돌파가 이 후보의 특기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지난 11일 송영길 민주당 대표로부터 도지사직 조기 사퇴를 권유받았지만 결국 맞대응 전략을 선택했다. 그동안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을 자신의 성남시장 시절 '최대치적'이라고 밝힌 만큼 국감에서 야당의 거센 공세를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이 후보가 본인도 여러 차례 밝힌 것처럼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며 "이 후보가 그 당시도 대장동 사업은 위험한 사안이라는 걸 알고 있었고 직원들을 단속하고 주의시켰기 때문에 저는 충분히 돌파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전망했다.

양진원 기자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