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역사공원인데 선정적" vs "개인 자유"… 운동 유튜버가 올린 영상 논란

빈재욱 기자VIEW 1,8842021.10.14 06:13
0

글자크기

운동 유튜버가 최근 올린 운동 영상에서 입은 옷이 선정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역사공원에서 입을 복장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반면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이들도 있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워니 캡처
운동 유튜버가 최근 올린 운동 영상에서 입은 옷이 선정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역사공원에서 입을 복장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반면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이들도 있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워니 캡처
유튜버가 올린 역사공원에서 몸매가 드러나는 운동복을 입고 운동을 하는 영상이 선정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반면 개인의 자유라며 부적절할 이유가 전혀 없다는 의견도 나왔다.

유튜버 워니는 지난 8일 유튜브 채널에 "산스장에서 데드리프트를"이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워니는 가슴이 파인 의상과 반바지를 입고 운동을 했다. 그는 공원에서 스쿼트, 스트레칭, 달리기 등을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워니가 운동을 하는 장소가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곳이라며 영상 속 의상을 지적했다. 워니가 운동을 한 수영 사적공원은 임진왜란 당시 왜적과 싸우다 전사한 의용군 25인의 넋을 기리기 위한 제단인 25의용단(부산 기념물 제12호)이 있는 장소다.

반면 워니의 옷은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며 워니를 응원하는 이들도 있었다. 무엇을 입든 신경 쓸 필요 없다는 것이다. 워니는 구독자 8만8000명을 보유한 운동 유튜버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