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우파 댄서들 결국 백업으로 썼나"

김유림 기자VIEW 2,0142021.10.13 14:33
0

글자크기

케이블채널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뮤직비디오 감독이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사진=유튜브 캡처
케이블채널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뮤직비디오 감독이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사진=유튜브 캡처


케이블채널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뮤직비디오 감독이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13일 '스우파' 뮤비 감독을 맡은 A씨는 개인 SNS를 통해 제시의 '콜드 블러디드(Cold Blooded)' 뮤비와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뮤직비디오 가운데 제시가 서 있고 그 뒤로 댄서들이 군무를 추는 것을 두고 댄서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방송 취지와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비판이 일자 A씨는 '백업댄서' 인식 자체가 퍼포먼스들을 직짜 백업으로 격을 낮추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A씨는 "퍼포먼스란 관중들에게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관념이나 내용을 신체 그 자체를 통해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예술 행위"라며 "퍼포머들이 가면을 쓰거나 똑같이 두꺼운 화장을 하는 공연도 있는데, 개개인의 인상이 주목받으면 안 되는 공연을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스우파에 출연한 댄서들이 인기를 누리는 건 분명 멋지고 손뼉 칠 일"이라면서도 "그들이 보여주는 유려한 몸동작과 표정마저 승화시키는 멋진 퍼포먼서들을 오롯이 퍼포먼서로 보지 않는 무지몽매한 팬심"이라고 일갈했다.

A씨는  "(뮤직비디오 촬영 내내) 온종일 박수와 환호가 가득했던 그날의 촬영 현장은 어느 누구도, 누군가의 백업이 아닌 모두가 만족했던 멋진 촬영이었다"고 강조했다.

김유림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