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부동산 경매 열기, 빌라로 번지나… 수도권 낙찰가율 89.7%

노유선 기자VIEW 2,4202021.10.13 07:10
0

글자크기

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과 낙찰률은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지지옥션
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과 낙찰률은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지지옥션




집값 상승세에 힘입어 부동산 경매시장의 열기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과 낙찰률은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3일 법원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은 107.6%로 이 업체가 2001년 경매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사상 최고치다. 1198건의 경매가 진행된 가운데 이 중 692건이 낙찰되면서 낙찰률(57.8%)도 역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 상승을 견인한 곳은 5대 광역시와 8개도 등 비수도권 지역이었다. 울산의 낙찰가율은 114.0%로 전월(101.7%) 대비 12.3%포인트 올랐고 부산(111.7%)과 광주(104.9%)도 전월보다 각각 9.3%포인트, 8.3%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비규제지역으로 응찰자가 몰려 전남(96.7%) 충남(99.8%) 강원(97.6%) 등지의 낙찰가율 상승폭이 컸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115.0%로 전월(116.3%)보다 소폭 하락했고 경기도는 115.4%로 전월 대비 0.3%포인트 올랐다.

지난달 수도권 빌라는 낙찰가율이 89.7%를 기록해 전월(79.7%) 대비 10.0%포인트 올랐다./사진=지지옥션
지난달 수도권 빌라는 낙찰가율이 89.7%를 기록해 전월(79.7%) 대비 10.0%포인트 올랐다./사진=지지옥션


서울의 빌라 낙찰가율이 전월(84.2%) 대비 13.7%포인트 뛰어 97.9%를 기록했다./사진=지지옥션
서울의 빌라 낙찰가율이 전월(84.2%) 대비 13.7%포인트 뛰어 97.9%를 기록했다./사진=지지옥션


지난달 수도권 빌라는 낙찰가율이 89.7%를 기록해 전월(79.7%) 대비 10.0%포인트 올랐고 역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빌라 낙찰가율이 전월(84.2%) 대비 13.7%포인트 뛰어 97.9%를 기록했다. 이는 2008년 3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인천은 83.9%, 경기는 82.7%로 전월 대비 각각 5.5%포인트, 5.3%포인트 상승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제한과 기준금리 인상이 집값을 잡지 못하고 있다"며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와 매매가격 급등으로 내 집 마련 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은 빌라에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노유선 기자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