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봉준호도 송중기도… 부산국제영화제서 제네시스 탔다

박찬규 기자VIEW 1,2662021.10.08 05:28
0

글자크기

제네시스 브랜드가 부산국제영화제에 의전차를 제공했다. 사진은 GV60에서 내린 배우 송중기. /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 브랜드가 부산국제영화제에 의전차를 제공했다. 사진은 GV60에서 내린 배우 송중기. /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난 6일 저녁 해운대구 센텀시티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GV60, G80 전동화 모델 등 의전차 80여대를 제공했다.

개막식 사회자인 송중기와 박소담은 각각 GV60, G80 전동화 모델을 타고 레드카펫을 밟았으며 봉준호 감독과 임권택 감독, 배우 전여빈, 변요한 등도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를 위해 제네시스 차종을 이용했다.

제네시스는 이번 레드카펫 앞에 8M 높이의 대형 미디어 타워를 세웠다. 이 미디어 타워는 레드카펫 행사를 실시간 중계했을 뿐 아니라 조슈아 트리를 활용한 미디어 아트를 함께 선보여 제네시스의 친환경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 미디어 타워는 영화제 기간 동안 계속 운영된다.

제네시스는 한국 영화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지난 2017년부터 5회 연속 부산국제영화제를 후원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도 제네시스 차종을 이용해 행사장 레드카펫을 밟았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봉준호 감독도 제네시스 차종을 이용해 행사장 레드카펫을 밟았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