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국내 게임사 BM 지적에 황희 장관 "VR게임 지원하겠다"

[2021국감 다시보기]이상헌 의원 "비슷한 시기 설립된 두 회사, 개발 수준 달라"

강소현 기자VIEW 2,4402021.10.04 09:07
0

글자크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울산 북구)이 비즈니스 모델(BM) 개발에만 치중해온 국내 게임사의 자성을 촉구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울산 북구)이 비즈니스 모델(BM) 개발에만 치중해온 국내 게임사의 자성을 촉구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AD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울산 북구)이 비즈니스 모델(BM) 개발에만 치중해온 국내 게임사의 자성을 촉구했다.


지난 1일 진행된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국내외 유명 게임사의 게임을 시연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미국 밸브의 VR게임 '하프라이프:알릭스'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W'였다.

시연 후 이 의원은 "공교롭게도 두 게임사는 비슷한 시기 설립됐다. 설립 후 어떤 회사는 게임의 수준을 이만큼 올린 반면, 국내 회사는 이용자들의 결제를 유도하는 특정 비즈니스 모델 수준만 높여놨다"며 "이러는 동안 국내 매출은 잘 나왔을지 몰라도 세계 시장에서의 고립은 심화돼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 우리나라 게임 산업의 최대 위기이자 기회"라고 덧붙이며 "지금 혁신하지 못한다면 미래의 희망이 절망으로 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관련한 내용이 이미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됐다고 답했다. 그는 "(문체부는) 실감형 기술와 영화, 게임이 통합되는 시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며 "내년 예산에 반영된 아트 컬쳐 랩에서 이러한 VR(가상현실)·AR(증강현실)·XR(확장현실)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고자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는 이 의원이 지적한 내용과는 크게 벗어난 답변으로 뭇매를 맞았다. 이 의원 역시 황희 장관에 "누가 보더라도 국내 게임사들의 확률형 아이템 BM을 비판하는 질의였다"며 "하지만 장관은 엉뚱하게도 VR게임을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책임이 있는 주무부처의 장관의 답변으로는 굉장히 실망스럽다"고 꼬집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