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험사 ‘대출 빙하기’ 왔다… 교보생명도 신용대출 금리 0.5%P 인상

전민준 기자VIEW 3,1412021.10.04 05:22
0

글자크기

삼성생명에 이어 교보생명도 대출 문턱을 높였다. 생명보험업계 주요 보험사들의 대출 금리 인상은 다른 보험사들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사진=이미지투데이
삼성생명에 이어 교보생명도 대출 문턱을 높였다. 생명보험업계 주요 보험사들의 대출 금리 인상은 다른 보험사들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사진=이미지투데이


생명보험사들이 대출 문턱을 속속 높이고 있다. 삼성생명에 이어 교보생명도 가계대출총량 규제에 나선 것이다. 

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연간 근로소득 3000만원 이상·1년 이상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교보e직장인 신용대출의 연 최저금리(고정형)를 지난달 3.34%에서 이달 3.84%로 인상했다. 최고금리는 13.0%, 대출한도는 최고 5000만원으로 지난 9월과 동일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이번 조치에 대해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금융당국이 시중은행 대출 규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보험사 등 2금융권으로 신용대출 수요가 물리는 풍선효과가 우려되자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를 위해 대출 금리를 인상했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교보생명의 올 상반기 가계대출 중 신용대출 잔액은 1조184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삼성생명의 가계 신용대출 잔액은 1조7055억원으로 5.3% 감소했고 한화생명은 1조9553억원으로 0.4% 증가했다. 

앞서 지난 5월 금융당국은 올해 보험사의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를 전년 대비 4.1%로 제시한 바 있다. 올 상반기 보험사 전체 가계대출 증가율은 전년대비 2.7%로 아직 여유 있는 편이다. 

교보생명 외에도 다른 보험사들도 금리 인상 등 신용대출 기준을 강화해 증가세 억제에 나섰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말 주요 생명보험사의 평균 신용대출금리(금리확정형)는 8.72%로 전월대비 0.01%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최근 시중은행을 통한 대출이 어려워지면서 보험사로 대출 문의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험사 대출은 금리가 9~13%에 달하는 저축은행, 카드사 등과 비교해 저렴한 편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추후에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이 나오면 추가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민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