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오징어게임 감독이 말하는 공유 정체… "딱지치기는 말이죠"

빈재욱 기자VIEW 40,9562021.09.29 05:53
0

글자크기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이 지난 28일 라운드 인터뷰에서 작품에 출연했던 배우 공유 얘기를 꺼냈다. /사진=뉴스1, 넷플릭스 인스타그램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이 지난 28일 라운드 인터뷰에서 작품에 출연했던 배우 공유 얘기를 꺼냈다. /사진=뉴스1, 넷플릭스 인스타그램
AD
*기사에 오징어게임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이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 공유의 역할을 설명했다.

황 감독은 지난 28일 뉴스1을 비롯한 다수의 매체와 화상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공유를 언급했다.

황 감독에 따르면 그는 평소 공유와 절친한 사이다. 이번 출연은 사적인 자리에서의 제안을 통해 성사됐다. 이어 황 감독은 고심 끝에 공유에게 '딱지남' 역할 주기로 부여했다.

드라마에서 공유가 출연하는 장면은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임팩트는 강했다. 황 감독은 "내 사전 계획 속에서 공유는 이미 진행요원까지 거친 사람"이라고 전했다. 드라마 속에서는 생략됐지만 설정상 공유는 과거 진행요원으로 신임을 얻었고 외부에서 일을 할 수 있게 된 셈이다.

공유가 이정재와 빨간딱지, 파란 딱지로 딱지치기를 하는 장면은 "'빨간 휴지 줄까, 파란 휴지 줄까'라는 심플한 아이디에서 시작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황 감독은 오징어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지는 몰랐다고 고백했다. 시즌2 제작 여부에 대해서도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