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핫플레이스 명동·이태원에 넘치는 '빈 상가'… 서울 대형 공실률 '15.2%'

강수지 기자VIEW 2,1432021.09.28 06:01
0

글자크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석준 의원(국민의힘·경기 이천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최근 4년새 2.6%포인트 증가했다. /사진=뉴스1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석준 의원(국민의힘·경기 이천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최근 4년새 2.6%포인트 증가했다. /사진=뉴스1
최근 4년 동안 서울 등 수도권 상가의 공실률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석준 의원(국민의힘·경기 이천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공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7년 2분기 6.9%였던 서울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올해 2분기 9.5%로 2.6%포인트 높아졌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도 평균 2.7배(2.4%→6.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서울 도심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은 3.5배(4.4%→15.2%) 늘어났다. 광화문 12.8배(1.8%→23%) 명동 9.3배(4%→37.3%) 남대문 5배(2.5%→12.6%) 등 큰 폭으로 늘었다. 강남 역시 논현역 19.1배(1%→19.1%) 청담 5.4배(3.4%→18.3%) 강남대로 3.2배(3%→9.5%) 등 급증했다.


서울 소규모 상가 공실률 평균은 같은 기간 2.7배(2.4%→6.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해당 기간 명동은 0%에서 43.3%로, 이태원은 0%에서 31.9%로 대폭 늘었다.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강북의 대표상권인 신촌·이대의 소규모상가 공실률은 0%에서 7.2%로, 홍대·합정은 6.1배(3.7%→22.6%) 늘었다.


경기는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같은 기간 6.3%에서 10.2%로, 소규모 상가는 3.1%에서 5.0%로 증가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