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하루 확진자 3000명 넘는데… 노래방은 여전히 무더기 술판

한아름 기자VIEW 1,8062021.09.26 14:42
0

글자크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불법 영업을 하던 유흥업소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불법 영업을 하던 유흥업소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불법 영업을 하던 유흥업소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쯤 서울 강북구 수유동 한 노래연습장에서 집합 제한 조치를 위반하고 영업하던 업주 A씨(58)와 손님 29명 등 30명이 적발됐다.

'노래연습장이 오후 10시 이후에도 손님을 받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이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부르는 등 유흥을 즐기는 현장을 확인했다.

적발된 손님 중 일부는 경찰에 저항했지만 모두 검거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전원 형사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다.

26일 오전 5시쯤에는 서울 송파구 가락동의 한 건물에서 새벽까지 불법 영업을 하던 유흥주점 두 곳이 적발됐다.

두 업소는 출입문을 잠근 채 영업하고 있었다. 경찰은 출입문을 강제개방해 업주 2명과 종업원 1명, 손님 19명 등 총 22명을 적발했다. 경찰은 이들을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관할 구청에 통보했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