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재명 측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 ‘국민의힘 게이트’ 뇌물죄 수사해야”

김창성 기자VIEW 1,3742021.09.26 13:03
0

글자크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곽상도 국민의힘 아들의 퇴직금 50억원과 관련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규정 지으며 제3자 뇌물죄로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지난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가운데 기호 1번 이재명 후보가 연설을 하던 모습.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곽상도 국민의힘 아들의 퇴직금 50억원과 관련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규정 지으며 제3자 뇌물죄로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지난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가운데 기호 1번 이재명 후보가 연설을 하던 모습.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 재직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뇌물’ 의혹을 제기하며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재명 캠프 대장동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게 묻는다.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받은 50억원의 실체는 무엇인가. 토건세력이 이재명 후보의 완전공공개발을 저지한 국민의힘에게 준 댓가성 뇌물이 아니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이 우회 투자에 대한 대가인지 공영개발 저지에 대한 로비의 대가인지, 아니면 정치적으로 뒷배를 봐주고 대가를 받은 것인지 곽상도 의원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기관은 지금 즉시 제3자 뇌물죄가 아닌지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최근 허위사실유포와 흑색선전, 마타도어가 난무한다. 국민의힘과 일부 언론은 매일 매일 허위사실을 쏟아내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하지만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으로 보면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서 이재명 후보와의 연결고리는 단 하나도 없고 국민의힘과의 연결고리는 넘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제 분명해졌다. 국민의힘 세력이 일부 토건세력과 손잡고 대장동 사업을 먹잇감으로 삼았고 이제와서 들통 날 것을 우려해 적반하장으로 이재명 후보에게 뒤집어씌우려다가 실패한 것”이라며 “속임수는 통하지 않는다. 명백하게 대장동 사업은 ‘국힘 게이트’”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