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박현종 bhc 회장 정보통신법 위반 협의 재판 재개… 27일 6차 공판

한영선 기자VIEW 1,9372021.09.26 06:43
0

글자크기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인 제너시스비비큐(BBQ)와 비에이치씨(bhc)의 소송이 수년째 공전을 거듭하다 29일 민사소송 결과를 앞두고 있다. 사진은 박현종 bhc회장이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차량으로 이동하며 눈을 감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뉴시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인 제너시스비비큐(BBQ)와 비에이치씨(bhc)의 소송이 수년째 공전을 거듭하다 29일 민사소송 결과를 앞두고 있다. 사진은 박현종 bhc회장이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차량으로 이동하며 눈을 감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뉴시스
오는 27일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인 박현종 비에이치씨(bhc) 회장의 정보통신법 위반 관련 6차 공판이 열린다. 


사건은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회장은 2015년 7월 자신의 사무실에서 당시 BBQ 직원 2명의 아이디로 BBQ 내부망에 접속한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해당 직원이 당시 BBQ와 bhc 간 진행 중이던 국제중재소송에 BBQ 측에 유리한 것으로 해석되는 진술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인 제너시스비비큐(BBQ)와 비에이치씨(bhc)의 소송이 수년째 공전을 거듭하다 29일 민사소송 결과를 앞두고 있다./사진제공=제너시스비비큐(BBQ)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인 제너시스비비큐(BBQ)와 비에이치씨(bhc)의 소송이 수년째 공전을 거듭하다 29일 민사소송 결과를 앞두고 있다./사진제공=제너시스비비큐(BBQ)
당시 검찰은 박 회장이 bhc 정보팀장에게 해당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건네받은 것으로 조사했다. 박 회장이 당시 진행 중이던 국제중재소송 관련 서류를 열람했다고 봤다. 박 회장은 2015년 7월 회의 중 "(BBQ 직원이) 국제중재소송에서 BBQ를 위해 거짓된 진술을 한다. 이메일 자료나 메시지에는 진실이 있고 대응할 수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회장 측 변호사는 이에 대해 "문제가 되는 아이디와 비밀번호로 BBQ에 접속할 생각도 하지 않았고 접속한 적도 없다"며 "부정한 목적이 인정되지 않고 접속도 인정되지 않는다. 공소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당시 검찰은 박 회장이 BBQ와 진행 중이던 국제중재소송 관련 상대방 동향을 살펴보기 위해 BBQ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불법 취득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후 지난달 7일 5차 공판이 진행됐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장에서 박 회장에게 개인정보를 도용당한 지모 BBQ 전 전무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지씨는 재직 당시 BBQ그룹 CFO(최고재무관리자)로 BBQ와 bhc 등 BBQ 그룹 계열사 재무를 총괄했다. 


당시 지씨는 코스닥 상장심사에서 bhc가 탈락한 직후인 2012년 11월 초 윤홍근 BBQ그룹 회장이 상장 대신 매각을 지시했다고 증언했다. 윤 회장은 지씨에게 'bhc 매각 작업은 박현종 당시 BBQ 해외사업 부사장이 진행하니 자료 업무를 지원하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지씨는 현장에서 그 누구에게도 비밀번호를 알려준 적이 없으며 특히 2015년 7월 3일 BBQ 전산망에 접속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당 일자에 이사를 했기 때문에 기억이 난다며 관련 자료를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증언한 바 있다. 


검찰은 지씨의 진술서가 ICC 소송서 인정되면 bhc 가맹점 수가 실제와 다른 부분의 법적 책임 소지가 박현종 회장에게 돌아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박 회장이 2015년 7월 3일 불법 취득한 지씨와 BBQ 전직원의 개인정보로 BBQ 전산망에 접속해 ICC 소송 관련 자료를 다운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BBQ 직원의 내부전산망 접속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타인의 비밀에 해당하고 이런 비밀을 당사자인 BBQ 직원들의 동의 없이 도용한 것은 범죄행위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영선 기자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