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삼성동 아파트 3.3㎡당 전세 1.3억 거래, 신고자 '면적 표기 실수'로 확인

김노향 기자VIEW 1,3872021.09.24 09:36
0

글자크기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전세 3.3㎡당 1억3000만원 이상으로 신고된 계약이 신고자의 단순 실수로 확인, 현재 정정신고된 상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전세 3.3㎡당 1억3000만원 이상으로 신고된 계약이 신고자의 단순 실수로 확인, 현재 정정신고된 상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달 서울에서 전세 3.3㎡당 1억3000만원 이상으로 신고된 계약이 단순 실수로 확인됐다.

2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힐스테이트1단지 31㎡(이하 전용면적)는 지난달 전세거래가 12억6000만원에 신고돼 3.3㎡당 가격으로 환산 시 1억3264만원에 달했지만 확인 결과 신고 실수로 나타났다.

이 아파트는 지난달까지 같은 면적 전세금액이 4억6200만원에 거래됐는데 한 달도 안돼 3배 가까이 오른 것이다.

머니투데이가 국토부와 강남구청에 확인 결과 해당 거래는 같은 단지의 114㎡ 전세계약으로 신고자가 실수해 면적이 31㎡로 신고됐다. 국토부에 따르면 해당 거래는 정정신고됐고 실거래가시스템에 아직 반영이 안돼 삭제된 상태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