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기분나쁘니 좀 맞자"… 지나가는 행인 '묻지마 폭행'한 20대들 체포

서지은 기자VIEW 1,5482021.09.23 11:04
0

글자크기

23일 경찰에 따르면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시민을 폭행한 20대 3명이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23일 경찰에 따르면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시민을 폭행한 20대 3명이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시민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행한 20대 3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23일 특수폭행 혐의로 A씨(20대) 등 3명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6일 오전 1시쯤 경기 시흥시 배곧동 번화가에서 지나가는 시민 B씨를 주먹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 등 일행은 경찰이 추적에 나서자 폭행 다음날인 17일 B씨를 찾아가 사과한 뒤 경찰서에 자진 신고했다.

범행 당시 A씨 일행은 술에 만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등은 식당 일을 마치고 퇴근하던 B씨와 눈이 마주치자 “기분 나쁘니 맞자”며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일행은 욕설과 폭언으로 B씨에게 자동차 운전을 강요했고 B씨는 A씨 일행을 태우고 인근 오이도까지 운전한 후 돌아와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다음날 피해자를 찾아가 사과했지만 아직 합의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 조사를 통해 강요죄 적용 여부 및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지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