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박근혜·이명박, 면회 없는 쓸쓸한 추석… 연휴 동안 뭐하고 지내나

김동욱 기자VIEW 2,2272021.09.17 16:42
0

글자크기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이 올해 추석은 면회 없이 홀로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왼쪽 사진은 지난 2월9일 서울성모병원에서 나오는 박 전 대통령.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11월2일 동부구치소로 재수감되는 이 전 대통령. /사진=뉴스1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이 올해 추석은 면회 없이 홀로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왼쪽 사진은 지난 2월9일 서울성모병원에서 나오는 박 전 대통령.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11월2일 동부구치소로 재수감되는 이 전 대통령. /사진=뉴스1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이 면회 없는 추석을 보낸다. 다만 연휴 동안 특식을 제공받고 자유롭게 TV를 볼 수 있다.

17일 법무부에 따르면 현재 교정시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대면 접견이 불가능하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면서 추석 당일 합동 차례도 지내지 않을 예정이다. 일반 접견과 운동도 제한된다.

서울구치소에서 다섯번째 추석을 보내는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친·인척 접견을 하지 않았다. 지난 설 연휴와 마찬가지로 이번 추석에도 가족이나 지인을 만나지 않고 홀로 명절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7월 어깨 수술 경과 관찰과 허리통증 등 지병 치료를 위해 서울 서초구 강남성모병원에 입원했다가 한달 만인 지난달 20일 퇴원했다. 이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로 복귀했다.

이 전 대통령도 지난 7월 말 지병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가 지난달 2일 퇴원해 안양교도소로 돌아갔다.

박 전 대통령과 이 전 대통령은 추석을 맞아 특식을 제공받을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이 수용된 서울구치소는 추석 당일 아침 식사로 모닝빵·양상추샐러드·수프·두유를 배식하고, 특식으로 현미모둠강정과 기증받은 절편·약과를 제공한다. 이 전 대통령이 있는 안양교도소는 조식으로 핫도그 빵·소시지·양배추샐러드·수프·우유를 배식한다. 특식으로는 복숭아 1팩과 망고주스를 제공한다.

박 전 대통령과 이 전 대통령은 추석 연휴 기간 TV를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게 됐다. 두 전직 대통령이 수용된 독방에는 TV가 있다. 연휴 기간 지상파 3사 방송에 한해 자유롭게 TV를 시청할 수 있다.

당초 교정당국은 추석 연휴 하루에 영화 한 편을 시청하도록 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일반 접견과 운동이 제한된다는 점을 고려해 TV 시청권을 최대한 보장하기로 했다.

김동욱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