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태풍 '찬투' 북상… 부산 태풍경보·교통 통제

김동욱 기자VIEW 2,8532021.09.17 16:12
0

글자크기

17일 오후 2시30분부터 부산 앞바다에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사진은 이날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모습. /사진=뉴스1
17일 오후 2시30분부터 부산 앞바다에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사진은 이날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모습. /사진=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가 경남 통영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다. 부산 앞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17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부산 앞바다에 발효됐던 태풍주의보가 오후 2시30분부터 태풍경보로 격상됐다. 부산 내륙은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현재 찬투는 통영 남동쪽 160㎞ 해상에서 시속 33㎞로 북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은 오후 4시쯤 찬투와 170㎞ 거리로 가장 근접할 것이라고 예보됐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부산 대청동 관측소에서 누적 강수량은 32.8㎜를 기록했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남구 15.5㎜로 집계됐다. 순간최대풍속은 오륙도 23.1㎧, 서구 19.4㎧, 남구 17.1㎧ 순이다.

찬투의 영향으로 현재 연안교·수연교·세병교·무곡지하차도·월천교 등 5곳의 교통이 통제됐다. 오후 6시38분쯤 만조시기와 겹치면서 침수될 가능성이 높아 해안가 저지대 주민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찬투는 오는 18일 일본 오사카 해상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김동욱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생활문화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