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세행, 윤석열 20번째 고발 "대검찰청 활용해 장모 대응 문건 작성"

김동욱 기자VIEW 1,0482021.09.17 15:03
0

글자크기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사진은 17일 고발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는 김한메 사세행 대표(왼쪽)와 정대택씨(오른쪽). /사진=뉴스1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사진은 17일 고발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는 김한메 사세행 대표(왼쪽)와 정대택씨(오른쪽). /사진=뉴스1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이 윤 전 총장을 고발한 것은 이번이 20번째다.

사세행은 윤 전 총장과 성명 불상의 검사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윤 전 총장이 재임 시절 대검찰청 인력을 활용해 장모 최모씨의 형사사건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김한메 사세행 대표는 17일 정부과천청사 고객 안내센터 앞 기자회견에서 “특정인에 대한 형사사건 세부기록 등 민감한 개인정보를 정보 주체의 아무런 동의를 받지 않고 검찰총장 가족 변호를 위한 문건 작성에 함부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모 사건은 사실상 고소인들인 시민들을 대상으로 그들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활용해 대응 문건을 작성한 것이다”라며 “사실상 불법사찰”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장모 최씨와 오랫동안 법정 다툼을 벌인 정대택씨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공수처의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국회 법사위를 향해 “나를 다음달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해달라”고 촉구했다.

정씨는 성명을 내고 “공수처는 검찰이 작성한 최씨 의혹 대응 문건 등 민간인 사찰 부분의 관련자를 색출해 처벌하라”며 “문건에 실명이 나오는 민간인 불법사찰 피해 당사자로서 사세행과 별도로 수사기관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