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바이든, 시진핑에 정상 회담 제의했지만… 결과는?

양진원 기자2021.09.15 11:23
0

글자크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에게 대면 정상 회담을 제안했지만 무산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에게 대면 정상 회담을 제안했지만 무산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대면 정상 회담을 제안했지만 무산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0일 이뤄진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대면 정상회담을 갖자고 제안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시 주석은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이는 대신 중국에 대해 덜 강경한 어조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동안 바이든 대통령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홍콩에서의 인권 탄압, 대만 문제 등을 비판하며 중국에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중국은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의 '핵심 이익'에 간섭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이 상황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바이든 대통령이 비록 정상 회담을 제안했지만 중국 측의 즉각적인 반응을 기대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별도의 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보아 두 정상이 다음달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다만 한 소식통은 두 정상이 G20 정상회의를 전후로 화상회담을 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양진원 기자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