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정했다"…‘94세’ 송해 근황보니?

김유림 기자VIEW 53,5782021.09.15 08:38
0

글자크기

'국민 MC' 송해가 오랜만에 반가운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국민 MC' 송해가 오랜만에 반가운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현역 최고령 연예인이자 국민 MC 송해(95)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7kg 야윈 국민MC 전국노래자랑 무기한 중단 후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그는 "전국노래자랑이 올해 42주년이다. 42년 동안 즐거웠던 프로그램이다보니 그냥 묶어두기 아까워서 스페셜로 추려서 현재 방송 중인 상황"이라고 녹화 중단 이후 상황을 설명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출연자로 최고령 참가자였던 115세 할머니를 꼽았다. 송해는 "귀만 조금 어두웠고 아주 카랑카랑 하셨다"면서 "마실(산책)을 많이 다니신다더라. 쉴 새가 없어 건강하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자신의 뒤를 이을 '전국노래자랑' 후임 MC로는 방송인 이상벽을 점찍었다. 송해는 "제 후배 중에 희극을 한다는 사람들 전부 그 줄에 서있다. 오래전부터 이상벽을 마음속으로 정해놨다"고 말했다.

그는 "이상벽이 '전에 자리 넘겨주신다고 약속하신 건 어떻게 됐는지 묻더라. 아직 30년 더 기다리라고 했더니 '그럼 제가 90살이 넘는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송해는 자신의 건강을 걱정해주는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건강이라는 게 타고났다 하더라도 가꾸지 안으면 잃게 된다. 저는 요새 어딜 가나 주먹 쥐고 파이팅하자고 한다. 지금 보고 계신 분들도 같이 파이팅하자"고 주먹을 쥐어 보였다.



김유림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