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민주당, 16일 '위드코로나' TF 출범식… 전환 시기는?

최다인 기자VIEW 1,9172021.09.15 06:41
0

글자크기

14일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하기 위해 '위드 코로나(With COVID-19) TF(테스크포스)'를 출범한다. 사진은 윤호중 원내대표가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 금일 본회의 연기 등 원내 상황 보고를 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14일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하기 위해 '위드 코로나(With COVID-19) TF(테스크포스)'를 출범한다. 사진은 윤호중 원내대표가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 금일 본회의 연기 등 원내 상황 보고를 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하기 위해 '위드 코로나(With COVID-19) TF(테스크포스)'를 출범하고 관련 준비에 속도를 낸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14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는 16일 민주당 내 위드코로나 TF 출범식을 갖고 오전 첫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에게 위드코로나의 모습(제시하고), 준비해야 하는 필요성 등을 하나씩 챙기겠다는 당의 책임 있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위드코로나 전환 시기를 오는 10월 말에서 11월로 특정하고 이를 위한 대비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지난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윤호중 원내대표가 여야가 함께 참여하는 '국회 위드코로나특위' 신설을 제안하기도 했다.

당시 윤 원내대표는 "이제는 위드코로나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며 '국회 위드코로나특위' 신설과 함께 "공공병원의 확대와 인력 확충, 위·중증 환자 집중 치료시설 설치, 새로운 방역 체계 구축, 소상공인 피해보상의 선제적 대처 등 사회 전반의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다인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