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CEO포커스] “고성능차 퍼즐 맞췄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

박찬규 기자VIEW 1,4062021.09.13 06:02
0

글자크기

토마스 클라인 대표(사진)가 이끄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6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 달성’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대표(사진)가 이끄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6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 달성’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대표(사진)가 이끄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6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 달성’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최근 문을 연 AMG 브랜드 전용 시설인 ‘AMG 서울’을 통해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총 7만6879대를 판매하며 5년 연속 수입차 시장 1위를 지켰다. 올 들어서는 1~8월까지 5만5987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17.6% 더 성장했으며 올해 점유율은 무려 28.82%로 올라서며 수입차 10대 중 3대는 벤츠 차종이 됐다.

올 초 부임 당시 토마스 클라인 대표는 “고객의 신뢰와 사랑 속에서 성장을 거듭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신임 사장으로 부임하게 돼 기쁘다”며 “전세계 자동차 산업이 지속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대비하며 격변기를 맞은 이 시기에 끊임없이 혁신을 추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올 1월1일부터 새 수장으로 부임한 그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고성능 메르세데스-AMG ▲전기차 브랜드 메르세데스-EQ를 중심으로 판매량 증대를 꾀했다. 럭셔리·고성능·전기차 등 신규시장을 공략함으로써 더 큰 파이를 만들려는 전략이다.

특히 국내 최초이자 전 세계 6번째로 선보이는 AMG 브랜드 센터 ‘AMG 서울’을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AMG 스피드웨이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에 이은 AMG 전용 인프라를 완전히 갖추게 됐다는 평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고성능차의 불모지로 꼽히던 한국시장에서 지난해 AMG 브랜드를 전년대비 57% 증가한 4355 대의 실적으로 성장세를 보였고 올 들어서는 이미 5023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토마스 클라인 대표는 “한국이 고성능차 시장의 주요 거점으로 부상함에 따라 AMG만의 독보적인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부터 브랜드 체험 시설 및 프로그램 구축에 데 힘쓰고 있다”며 “AMG의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는 AMG 서울을 통해 고객에게 다채로운 AMG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나아가 국내 고성능 자동차 문화를 적극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