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中 '강화된 셧다운제'에 성인용 계정 거래 '기승'… "책임감 가져달라"

강소현 기자VIEW 2,3222021.09.10 05:01
0

글자크기

중국 당국의 게임이용 시간 규제를 피하기 위해 성인용 계정을 대여받는 미성년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로이터
중국 당국의 게임이용 시간 규제를 피하기 위해 성인용 계정을 대여받는 미성년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로이터
중국 당국의 게임이용 시간 규제를 피하기 위해 성인용 계정을 대여받는 미성년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당국은 게임업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9일 중국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국가신문출판총서 관계자는 지난 8일 텐센트·넷이즈 등 주요 게임업체 관계자들과 만나 성인용 게임계정 대여 플랫폼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국가신문출판총서 측은 온라인게임 중독은 엄격히 관리돼야 한다며 게임업계가 해당 이슈에 책임감을 가질 것을 강조했다.

앞서 국가신문출판총서는 18세 미만 청소년의 게임 이용시간을 금·토·일요일과 법정공휴일 각 1시간(저녁 8시~저녁 9시)으로 제한했다. 게임 이용을 위해서는 중국 당국의 중독방지 실명인증 시스템을 통한 미성년자 본인 확인이 요구된다.

규제안이 발표된 뒤 일각에선 미성년자를 노린 성인용 계정 대여 플랫폼이 등장했다. 텐센트는 웨이보를 통해 20개가 넘는 대여 계정을 정지시켰다며 계정을 사고파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