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르노삼성차, 1년2개월 임단협 대장정 끝… 노사 임단협 조인식

김창성 기자VIEW 1,3742021.09.09 13:07
0

글자크기

르노삼성차가 1년2개월 임단협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거행했다. 사진은 이날 조인식에 서명한 도미닉 시뇨라(왼쪽) 르노삼성차 사장과 박종규 노조 위원장.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차가 1년2개월 임단협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거행했다. 사진은 이날 조인식에 서명한 도미닉 시뇨라(왼쪽) 르노삼성차 사장과 박종규 노조 위원장.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공장에서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임단협) 및 2021년 임금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7월부터 진행된 르노삼성차 임단협은 지난달 31일 노사의 미래 생존과 고용 안정을 위한 대타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고 이달 3일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55% 찬성으로 타결됐다.

이날 열린 조인식에서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은 합의안에 서명함으로써 2020년 임단협 및 2021년 임금 협상은 최종 마무리됐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이날 서명한 합의서를 통해 노사 및 노노의 갈등을 해소하고 화합으로 서로를 존중하는 새로운 노사문화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신규 물량 확보가 미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필수적 과제임을 공동으로 인식하며 임단협 합의 내용을 상호 성실히 이행, 공동의 목표가 달성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양측은 2022년 연말까지 노사화합기간으로 정하며 노사의 미래 생존과 고용 안정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다짐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