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이건 배신이야… 공기업 직원이 재개발 내부정보로 '43채' 투기

김노향 기자VIEW 1,0702021.09.09 07:20
0

글자크기

LH 직원 A씨는 2016년 2월 LH 성남재생사업단으로 발령받은 후 수진1동과 신흥1동 일대가 재개발사업에 포함된다는 내부정보를 이용해 같은 해 9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다가구주택 등 43채를 93억원에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LH 직원 A씨는 2016년 2월 LH 성남재생사업단으로 발령받은 후 수진1동과 신흥1동 일대가 재개발사업에 포함된다는 내부정보를 이용해 같은 해 9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다가구주택 등 43채를 93억원에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 성남시 재개발 정보를 내부 취득해 다가구주택 등을 43채 사들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과 지인 3명이 경찰 구속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대장 송병일 수사부장)는 지난 7일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들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LH 직원 A씨는 2016년 2월 LH 성남재생사업단으로 발령받은 후 수진1동과 신흥1동 일대가 재개발사업에 포함된다는 내부정보를 이용해 같은 해 9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다가구주택 등 43채를 93억원에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과 지인 등이 챙긴 시세차익은 1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