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수소로 움직이는 모든 것, 이곳에 다 있어요" 2021수소모빌리티+쇼 킨텍스서 개막

박찬규 기자VIEW 3,8992021.09.08 15:22
0

글자크기

올해로 2회차를 맞은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막을 올렸다. 사진은 현대차의 트레일러 드론. /사진=장동규 기자
올해로 2회차를 맞은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막을 올렸다. 사진은 현대차의 트레일러 드론. /사진=장동규 기자
국내외 수소 산업의 선도기업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렸다.

올해로 2회차를 맞은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막을 올렸다. 이번 행사는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조직위와 KOTRA,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가 후원한다.

이날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행사는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의 전 세계 12개국, 154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했다. 수소모빌리티존은 수소차, 수소드론, 수소선박, 수소철도, 수소건설기계 등 수소 기반의 모빌리티를 전시한다. 수소충전인프라존은 수소충전소 관련 시설과 장비, 기술 등을 전시하며 수소에너지존은 수소의 무한한 지속가능성과 활용성을 제시한다. 마지막 인터내셔널존은 행사 참여 국가의 수소산업을 국내에 소개하고 국제협력을 위한 공간으로 운영된다.

수소모빌리티쇼에는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의 전 세계 12개국, 154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수소모빌리티쇼에는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의 전 세계 12개국, 154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만기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위원장(KAMA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행사의 성공을 자축했다. 먼저 '수소가 탄소중립경제의 가장 확실한 수단이라는 점'을 제시했으며 '한국은 수소 부가가치 사슬 전반이 빠르게 발전하는 나라'라는 점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수소모빌리티+쇼의 기술위주 전략'도 중요한 요인으로 짚었다.

정 위원장은 "이번 전시회에는 모빌리티, 충전인프라, 생산, 저장, 이동 등 생태계 전반의 기술기업들이 참여할 뿐만 아니라, 스웨덴,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수소강국의 기술기업들이 참여해 최고의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이 전시회는 수소 기업간 기술교류와 미래 기술을 위한 협력파트너를 찾는 좋은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우리나라 경제구조상 2050년 탄소중립과 2030년 기존 목표대비 35% 이상 탄소감축을 실현하기 위한 수단이 제한적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민간은 탄소중립실현의 확실한 수단인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과 기술혁신에 노력해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에 대해서는 민간의 이 같은 노력에 대해 세제와 금융, 기술과 인력 등 다각적 지원을 아끼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에는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기업협의체 '한국 수소 비즈니스 서밋'이 각 회원사 최고경영자 및 기업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창립 총회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 사진 오른쪽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왼쪽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장동규 기자
이날 오전에는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기업협의체 '한국 수소 비즈니스 서밋'이 각 회원사 최고경영자 및 기업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창립 총회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 사진 오른쪽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왼쪽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장동규 기자
이날 오전에는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기업협의체 '한국 수소 비즈니스 서밋'이 각 회원사 최고경영자 및 기업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창립 총회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

출범식을 마친 뒤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이 각 기업 부스를 둘러보며 주요 기술과 제품을 함께 살펴봤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