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11월 韓 상륙하는 디즈니+, LG유플러스 손 잡을까?… "막판 협상 중"

강소현 기자VIEW 8,6072021.09.08 05:25
0

글자크기

LG유플러스는 글로벌 OTT 디즈니플러스(+)와의 협상이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지난 7일 밝혔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LG유플러스는 글로벌 OTT 디즈니플러스(+)와의 협상이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지난 7일 밝혔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LG유플러스는 글로벌 OTT 디즈니플러스(+)와의 협상이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지난 7일 밝혔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이날 서울 삼성동 오크우드프리미어에서 열린 '인공지능(AI) 최고위 전략대화' 참석에 앞서 디즈니+와의 제휴 상황을 묻는 질문에 "막판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디즈니+는 오는 11월 국내 서비스 론칭을 앞둔 가운데 업계에선 첫 파트너사로 LG유플러스가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앞서 최창국 LG유플러스 그룹장은 올 2분기 실적발표 직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양사가 긍정적으로 협상 중이며 LG유플러스는 디즈니가 요구하는 조건들을 모두 갖추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안드로이드 기반 IPTV 셋톱과 1·2인 가구와 키즈맘을 타겟으로 하고 있다는 점, 또 해외회사와 협업해 성공했던 마케팅 사례들이 디즈니+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설명이다. 


다만 이날 황 대표는 확정된 내용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양사 조율 중이며 협상은 완전히 끝나기 전에는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디즈니+는 ▲디즈니(Disney) ▲마블(Marvel) ▲픽사(Pixar)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및 각 지역별 오리지널 콘텐츠가 포함된 스타(Star) 브랜드까지 폭넓은 라인업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갖췄다. 디즈니+에서만 즐길 수 있는 오리지널 및 스페셜 작품들도 만나 볼 수 있다.


국내 이용자만을 위한 로컬 오리지널 콘텐츠도 준비된다. 디즈니+ 관계자는 "(로컬 오리지널 콘텐츠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