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상품 설명의무 정착되도록"… 가이드라인 개선 협의체 '가동'

강한빛 기자2021.08.05 14:47
0

글자크기

금융당국이 금융소비자보호법상 설명의무 규정의 정착을 위해 은행 등 4개 금융업권과 협의체를 구성했다./사진=머니S
금융당국이 금융소비자보호법상 설명의무 규정의 정착을 위해 은행 등 4개 금융업권과 협의체를 구성했다./사진=머니S
금융당국이 금융소비자보호법상 설명의무 규정 정착을 위해 연구기관과 협회로 구성된 협의체를 출범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발표한 '금융상품 설명의무의 합리적 이행을 위한 가이드라인'의 후속조치로 '설명의무 가이드라인 상시개선 협의체'를 발족했다고 5일 밝혔다. 


협의체는 ▲금융연구원 ▲자본시장연구원 ▲보험연구원 ▲한국금융소비자보호재단 등 4개 연구기관과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등 4개 협회로 구성된다.


먼저 연구기관 협의체는 가이드라인 보완 권고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협회 협의체는 안건과 관련된 업계의 주요 현황과 민원·분쟁사례 등 실태 조사 자료를 협조해 가이드라인 개선 권고안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매년 5월 발표를 원칙으로 1년에 1회 이상 설명의무 가이드라인 개선 권고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협의체가 가이드라인 개선안을 마련하면 협회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금융위 옴부즈맨이 이를 검토하고 협회를 통해 업계에 전파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온라인 판매과정에서의 설명의무 이행방안 마련에 주력할 계획이다. 온라인 금융소비자 행태조사를 실시해 적합한 설명서 작성기준을 제안하고 고객 소통방안을 제시하는 것이 목표다. 더불어 비대면 채널에서의 고객 소통창구를 마련할 예정이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강한빛 기자

머니S 강한빛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