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이마트, 1조 추가 실탄 확보 나선다… 성수동 본사 건물 매각 추진

한영선 기자VIEW 2,3052021.07.30 18:10
0

글자크기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서울 성동구 성수동 본사 매각에 본격 착수했다. 디지털 중심 기업으로 전환을 위한 자금 마련 일환으로 풀이된다./사진제공=뉴시스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서울 성동구 성수동 본사 매각에 본격 착수했다. 디지털 중심 기업으로 전환을 위한 자금 마련 일환으로 풀이된다./사진제공=뉴시스
이마트가 서울 성동구 성수동 본사 건물 매각에 본격 착수했다. 디지털 중심 기업으로 전환을 위한 자금 마련 일환으로 풀이된다. 이마트는 이번 매각과 함께 본점과 본사를 재개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30일 유통 업계에 따르면 성수동 본사 유동화를 위한 자문사 CBRE는 최근 국내 주요 건설사와 시행사 등을 대상으로 성수동 이마트 본사 매각을 위한 안내서를 배포했다. 입찰 시점은 9월로 예상된다.


이마트 성수동 본사는 연면적 9만9000㎡(약2만9947) 규모다. 이마트 본사와 성수점이 입주했다. 매각가는 1조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마트는 본사를 매각한 뒤 재개발이 끝나면 신축 건물 일부에 다시 입점할 예정이다. 매각으로 자금을 확보하고, 점포와 본사는 현 위치를 유지할 계획이다.


업계에선 이마트가 이번 매각으로 M&A에 소요된 자금을 충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 재개발로 21년차 노후 점포인 성수점을 고객 관점의 미래형 점포로 변신시켜 점포 경쟁력을 강화 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디지털 기업으로 대전환 하기 위한 재원도 확보할 것"이라며 "'디지털기업' 전환을 위한 업무 방식 변화 등 '뉴 노멀'에 맞는 새로운 스마트 오피스를 조성해 업무 생산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자산 유동화를 통해 실탄을 마련하고 있다. 점포 건물을 매각한 다음 임차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 자산 유동화를 활용, 2019년 업무 협약을 맺은 KB증권과 매장 10여 개를 팔아 약 1조원 자금을 마련헤왔다.


한영선 기자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