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윤석열 품는 국민의힘' 테마주 열기 후끈, 수혜기업 살펴보니

안서진 기자VIEW 1,4552021.07.31 06:51
0

글자크기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가운데 투자자들의 관심은 '윤석열 관련주'로 쏠린다./사진=뉴스1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가운데 투자자들의 관심은 '윤석열 관련주'로 쏠린다./사진=뉴스1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가운데 투자자들의 관심은 '윤석열 관련주'로 쏠린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덕성은 전 거래일 대비 1700원(8.02%) 오른 2만2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합성피혁·합성수지 등을 판매하는 덕성의 이봉근 대표이사와 김원일 사외이사가 윤 전 총장의 서울대학교 법대 동문이라고 알려진 영향을 받았다.


자동차 부품업체 서연은 1000원(6.47%) 오른 1만64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서연은 유재만 사외이사가 윤 총장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며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출신이라는 이유로 관련주로 여겨졌다.


윤 전 총장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면서 원전 관련주인 서전기전 주가 역시 급등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원전 문제에 대해 "원전이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것은 국민이 수긍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안전성만 보장된다면 쓸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전기전은 전 거래일 대비 1650원(17.01%) 오른 1만13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0일 오후 1시50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나 입당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 지 148일만, 지난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이다.


윤 전 총장은 "저는 오늘 국민의힘당에 당원으로서 입당을 하기 위해 당사를 찾았다"며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서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안서진 기자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