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델타 변이 사망위험 높여'… 당국 "분석 중, 대비책 필요해"

한아름 기자2021.07.31 06:46
0

글자크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위중증·치명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 중이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청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은 고3 수험생, 교직원 등이 이상반응을 관찰하고 있는 모습./사진=안은나 뉴스1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위중증·치명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 중이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청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은 고3 수험생, 교직원 등이 이상반응을 관찰하고 있는 모습./사진=안은나 뉴스1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위중증·치명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이야기했다.

이날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단장은 4차 대유행에 맞물려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 중인 데 대해 "위중증, 치명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분석하고 있다"며 "아직 영향이 크지는 않지만 확진자가 늘고 점유율이 증가함에 따라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정 청장은 델타 변이가 먼저 유행했던 다른 국가들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영국이나 캐나다에서는 델타 변이가 알파 변이에 비해 위험을 1.8~2배 높인다는 보고가 있었다. 또한 사망위험도 높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국내도 델타 변이의 확산과 위중증 사례, 사망이 증가할 수 있는 데 대한 대비와 예방책이 필요하다고 봤다.

정 청장은 "국내서도 위중증 사례가 늘고 있다. 오늘도 290여명의 사례가 보고 됐다. 특히 60대 이상은 예방접종을 통해 감소했지만 40~50대의 장년층에서의 위중증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신속하게 예방접종을 하고 방역수칙을 통해서 위중증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