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낮 최고 36도, 전국 폭염특보 지속…서울 11일째 열대야

오전 6시 기준 서울 25.8도·대전 26.6도

뉴스1 제공2021.07.30 06:29
0

글자크기

29일 오후 경남 김해시 대청천을 찾은 어린이들이 폭염 속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29일 오후 경남 김해시 대청천을 찾은 어린이들이 폭염 속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30일에도 낮 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일본 규슈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지만, 제주도와 서해5도는 오후부터 발해만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다고 예보했다.

이날 아침 기온은 대부분 지역이 25도 내외를 기록하고 있으며, 낮 최고기온은 30~36도로 예상된다. 서울은 이날로 11일째 열대야가 지속되고 있다.

기상청 지역별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오전 6시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Δ서울 25.8도 Δ인천 26도 Δ강릉 25.3도 Δ춘천 25.8도 Δ대전 26.6도 Δ광주 24.1도 Δ전주 25.3도 Δ대구 25.6도 Δ부산 25.5도 Δ제주 25.7도다.

이날 오전 충북에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고, 오후 2시~9시 강원 영서남부와 강원 산지, 충북, 경북 북부내륙에 국지적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5~40㎜이다.

한편 동해안은 이날까지 너울이 유입돼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다.

아울러 서해 중부 바깥 먼바다는 바람이 시속 30~50㎞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3.5m로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