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공인중개사 10명 중 7명 "현 중개수수료 적정수준이다"

강수지 기자VIEW 1,4222021.07.30 05:55
0

글자크기

스테이션3는 '다방프로' 이용자를 대상으로 지난 12일~23일 '정부의 중개 수수료 개편안 관련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357명 가운데 253명(70.9%)이 '현재 중개 수수료 수준이 적정하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스테이션3는 '다방프로' 이용자를 대상으로 지난 12일~23일 '정부의 중개 수수료 개편안 관련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357명 가운데 253명(70.9%)이 '현재 중개 수수료 수준이 적정하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공인중개사 10명 가운데 7명은 현재 주택 중개 수수료에 대해 적정한 수준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주택 중개 수수료 개편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약 70%가 반대 입장을 표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중개사에게 전가하는 행위일 뿐 아니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등 일부 시장 상황만 반영한다는 이유에서다.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자사 공인중개사 전용 앱 '다방프로' 이용자를 대상으로 온라인상에서 지난 12일~23일 '정부의 중개 수수료 개편안 관련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357명 가운데 253명(70.9%)이 '현재 중개 수수료 수준이 적정하다'고 응답했다고 30일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서 ±5.19%포인트다.


중개 수수료가 적정하다고 답한 이유로는 '매물 검증과 중개 사고 등 리스크(위험 요인)에 대한 책임을 중개사가 지기 때문'(39.6%)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중개업계 경쟁이 치열해진 탓에 중개사의 업무량이 늘어났기 때문'(27.6%), '중개업소의 서비스 수준이 향상됐다'(12%) 등 답변이 뒤를 이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중개 수수료 개편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6.9%가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중개사에게 전가하는 것'이라는 답변이 전체의 46.4%를 차지했다. '서울과 수도권 등 일부 시장 상황만 반영된 것'이라는 응답은 24.2%로 집계됐다.


중개 수수료 개편을 찬성하는 응답자들은 '7단계 세분화와 구간별 누진방식 고정요율'(32.5%)과 '구간별 누진방식 고정요율에 고가주택 구간 일부 협의'(29%)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지난 2월부터 중개 수수료 개편 작업에 들어가 ▲현재 5단계 거래금액 구간표준을 7단계로 세분화하고 구간별 누진방식을 고정요율로 하는 방안 ▲구간별 누진방식을 고정요율로 하되 고가주택 거래구간에 대해서는 공인중개사와 거래당사자 간 협의를 통해 중개보수 비용을 결정하는 방안 ▲거래금액과 상관없이 단일요율제 또는 단일 정액제를 적용하는 방안 등을 고민하고 있다.


중개 수수료 개편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이 많았음에도 응답자의 70%는 '중개 서비스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허위 매물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52.3%)는 답변 비중이 절반을 넘었다. '매물 상태 검증과 중개 후 애프터서비스(AS) 등을 개선한다'(11.3%) '책임 중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9.5%) 등이 뒤를 이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