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다주택 논란 중심에 선 김현아, 상가·오피스텔 "3평·9평" 강조

김노향 기자VIEW 1,5452021.07.30 06:36
0

글자크기

김현아 SH공사 사장 후보자가 "무주택 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 후보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현아 SH공사 사장 후보자가 "무주택 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 후보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다주택자 논란의 중심에 선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후보자가 지난 29일 "무주택 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 후보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지난 27일 서울특별시의회 인사청문 특별위원회에서 서울 강남과 부산에 아파트, 오피스텔, 상가 등 부동산 4채를 보유해 인사청문위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김 후보자는 "남편과 공동 소유한 서울 청담동 아파트와 부산의 아파트는 시세차익을 위한 투기가 아니라 16년째 거주하는 실거주용"이라고 해명했다. 김 후보자는 부산 아파트의 경우 '9평 원룸 아파트'라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 강남의 상가와 부산 오피스텔에 대해선 "3평 상가는 칠순을 넘긴 노모가 생계를 유지하는 곳이고 9평 오피스텔도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후보자는 "서울시민들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고 최선을 다해 막중한 책무를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