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미약품 2분기 영업익 159억원… 전년 比 49.6% '상승'

한아름 기자2021.07.29 16:53
0

글자크기

한미약품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5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9.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5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9.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에 따른 경기 침체에도 올 2분기에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한미약품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5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9.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은 279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7% 증가했다. 순이익은 83억원으로 43.1% 늘었다.


연구개발(R&D)에는 매출 대비 13.8%인 386억원이 쓰였다.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 제품의 안정적인 매출 달성과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폭발적 성장이 호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제품인 '로수젯'(고지혈증치료 복합제)은 2분기 매출 269억원, '아모잘탄 패밀리'(고혈압 등 치료 복합제)는 283억원, '에소메졸'(역류성식도염 치료제)은 12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로수젯은 상반기 534억원을 달성하며 국산약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핵심 제품들의 성장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보다 처방매출이 13.8% 증가하며 상반기 국내 원외처방 시장 1위를 달성했다.

코로나19 영향을 많이 받았던 북경한미약품은 전년 동기 대비 119.9% 성장하며 지난해 부진을 극복했다. 2분기에 595억원의 매출을 기록, 1분기와 합쳐 역대 상반기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북경한미 주력 제품 중 하나인 '이탄징'(진해거담제)은 전년 대비 2678% 성장한 194억원의 매출을 냈다.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도 연결회계 기준 2분기 2353억원의 매출로, 전년 보다 12.9% 증가했다. 137억원의 영업이익, 108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하며 안정적 경영실적을 이어갔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4.8%, 순이익은 36% 증가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한미의 도전정신을 기반으로 개량∙복합신약의 탄탄한 성장과 자회사의 안정적 실적, R&D가 선순환하는 한미만의 지속가능 경영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