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몰카 촬영물 699건, 피해자는 여학생·여교사 116명… 범인은?

김동욱 기자VIEW 1,7882021.07.29 16:17
0

글자크기

30대 교사 A씨가 자신이 근무했던 고등학교 여직원 화장실과 여학생 기숙사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30대 교사 A씨가 자신이 근무했던 고등학교 여직원 화장실과 여학생 기숙사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자신이 근무했던 고등학교 여직원 화장실과 여학생 기숙사에 카메라를 몰래 설치해 불법 촬영을 한 혐의를 받는 30대 교사 A씨가 구속됐다.


29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의 혐의를 받는 A씨를 전날 구속했다.

A씨는 서울의 한 남자 고등학교에서 근무할 당시 여자 교직원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전에 근무했던 고등학교에서는 여학생 기숙사에 카메라를 설치한 뒤 몰래 촬영한 혐의도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월 여직원 화장실에서 카메라를 발견했다는 학교 측의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카메라를 설치한 사람을 A씨로 특정한 뒤 A씨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혐의를 밝혀냈다.

경찰의 A씨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 699건에 걸쳐 불법촬영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만 무려 116명.

서울시 교육청은 수사 결과를 토대로 A씨의 징계수위를 결장할 방침이다. 경찰은 다음주 A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김동욱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