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구혜선·김경란·곽정은 '안산 지지' 숏컷 인증… 이유는?

서지은 기자VIEW 3,5742021.07.29 15:54
0

글자크기

방송인들의 '숏컷' 인증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숏컷 헤어스타일을 인증한 (사진 윗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배우 구혜선·칼럼니스트 곽정은·방송인 김경란.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들의 '숏컷' 인증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숏컷 헤어스타일을 인증한 (사진 윗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배우 구혜선·칼럼니스트 곽정은·방송인 김경란.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연예계에 '숏컷' 인증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배우 구혜선·방송인 김경란·칼럼니스트 곽정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숏컷 헤어스타일 사진을 공유하며 소신을 밝혔다.

구혜선은 지난 28일 "숏컷은 자유"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과거 숏컷 사진을 올리며 짧은 머리를 할 수 있는 자유를 지지했다. 김경란 역시 "너무 열 받아서 올려본다"는 글과 함께 분노를 드러내며 자신의 숏컷 사진을 올렸다. 곽정은은 '숏컷을 계속하는 이유'를 묻는 누리꾼의 질문에 "이게 편하다. 나답고, 멋있고"라고 말했다.

숏컷 인증 행렬은 양궁 국가대표인 안산 선수에 대한 '페미니스트' 논란에서 시작됐다.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2관왕을 차지한 안 선수의 짧은 머리를 두고 남성들이 주로 이용하는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가 '페미니스트'라고 주장했다. 그가 숏컷 헤어를 했을 뿐 아니라 여대 출신이라는 점, 과거 소셜미디어에 쓴 특정 표현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안 선수의 인스타그램에 "페미 관련해 해명해달라"는 비방글을 달았다.

이 소식을 접한 일부 방송인들은 '숏컷'을 했다는 이유로 안 선수를 비난하는 것에 분노했다. 안 선수의 팬들도 그가 도를 넘는 비방에 시달리고 있다며 대한양궁협회에 선수 보호를 요청했다.



서지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