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도쿄 이모저모] 황의조는 활 쏘고, 이강인은 배트 스윙… 아하! 그런 뜻이?

양승현 기자VIEW 1,2532021.07.29 15:09
0

글자크기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의조(왼쪽)와 이강인이 지난 28일 열린 B조 예선 3차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각자의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사진= 뉴스1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의조(왼쪽)와 이강인이 지난 28일 열린 B조 예선 3차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각자의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사진= 뉴스1
‘골잡이’ 황의조와 ‘막내형’ 이강인이 지난 28일 열린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온두라스전에서 특별한 세레머니를 선보여 화제다.

남자 축구대표팀은 이날 오후 5시30분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온두라스와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6-0 대승을 거뒀다. 

황의조와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각자 골을 넣고 특별한 세레머니를 선보여 화제가 됐다. 황의조는 후반 7분 페널티킥으로 팀의 네번째 골을 넣었다. 그는 골망을 흔들고 바로 ‘양궁 세레머니’를 했다. 그는 “양궁 경기를 잘 보고 있다. 잘하는 것 같다”며 “양궁대표팀처럼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원팀이며 목표는 하나다. 양궁 선수들이 금메달 따는 모습에 선수들의 열정을 봤다”며 “우리도 그래야 할 것 같다”고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후반 37분에 팀의 마지막 골을 장식하면서 '야구 스윙 세러머니'를 했다. 이에 대해 이강인은 야구 대표팀 일원인 강백호와의 약속이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강백호 선수를 알게 됐는데 연락을 하면서 서로 골을 넣거나 홈런을 치면 세레머니를 하기로 했다”며 “둘 다 잘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