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남태현 스토킹 피해 호소 "병원 가시라… 망상증은 약물로 개선 가능"

서지은 기자VIEW 2,0392021.07.29 14:56
0

글자크기

남태현이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남태현이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이 스토킹 피해를 토로했다.

남태현은 29일 인스타그램에 “더운 날 스토커가 기승을 부린다. 제 지인에게 연락해서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신다. 이번엔 자신감 있게 얼굴도 까셨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망상증은 의사의 상담과 치료, 약물 복용 등으로 개선 가능하다. 전 당신과 모르는 사이”라며 “당신 때문에 이사까지 했다. 제발..제발 꿈에서 깨시라. 계속 이러면 얼굴 공개하고 끝까지 간다”고 경고했다.

글과 함께 업로드 된 사진엔 스토커가 남태현의 지인에게 인스타그램 메시지로 “나랑 3년째 사귀듯 연락하고 있다. 나한테 친구라고 하던데 맞나요? 너무 열받네요”라고 적혀 있었다.

2014년 그룹 위너로 데뷔한 남태현은 현재 밴드 사우스클럽에서 보컬로 활동하고 있다.

서지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