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메리츠증권, 2분기 당기순익 1903억… 전년대비 22.2% 증가

이지운 기자2021.07.29 14:37
0

글자크기

메리츠증권, 2분기 당기순익 1903억… 전년대비 22.2% 증가


메리츠증권은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2.2% 증가한 1903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1분기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높은 순이익이다. 영업이익은 8.1%오른 2398억원, 세전이익은 22.4% 오른 2617억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증권업계 PF(프로젝트파이낸싱) 최대 규모인 마곡 MICE복합단지를 마무리하는 등 기업금융(IB)부문에서 높은 영업수익을 거두며 실적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게 메리츠증권의 설명이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245억원, 40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1%, 55.8% 증가했다. 연결기준 연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6.4%를 기록해 지난해 동기 대비 4.1%포인트 상승했다. 


재무건전성 지표를 나타내는 순자본비율(NCR)은 지난해 6월말 기준 1501%로 112%포인트 개선됐다. 신용평가사에서 자본적정성 판단 기준으로 측정하는 영업용순자본비율(구NCR)은 196%로 지난해 6월말(188%) 대비 8%포인트 증가했다. 구NCR은 신용평가사에서 자본적정성을 판단할 때 사용하는 지표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IB, 자산운용(세일즈·트레이딩) 등 전 사업 부문에서 우수한 실적을 냈다"며 "하반기에도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운 기자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