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南·北 군 통신선 복구에 여당 대권 주자들 환영… "대화 재계·신뢰회복 기대"

빈재욱 기자2021.07.27 14:55
0

글자크기

27일 남북 군 통신선 복구에 여당 대권 주자들이 일제히 환영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은 지난 11일 민주당 대선 경선을 통과한 후보 6명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27일 남북 군 통신선 복구에 여당 대권 주자들이 일제히 환영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은 지난 11일 민주당 대선 경선을 통과한 후보 6명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남북 간 군 통신선 복구에 여당 대권 주자들이 일제히 환영 메시지를 보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7일 페이스북에 "문제를 푸는 최선의 방법은 역시 대화와 소통"이라며 "통신 연락선 복원이 남북 간 대화 재개와 신뢰 회복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적었다. 그는 "남북관계 발전이 북핵문제 해결을 촉진하고 북핵문제 진전이 남북관계 발전을 가속화하는 선순환 모델"이라며 "조속히 남북, 북미 간 대화가 재개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페이스북에 "지난해 연락선이 단절된 이후 국제 정세와 코로나19 등 여러 변수로 상황은 매우 어려웠지만 남북은 관계회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고 정전협정기념일인 오늘 통신이 다시 연결됐다"며 "새로 연결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소통과 신뢰를 다시 복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세균 예비후보도 페이스북에서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을 환영한다"며 "다시 시작된 남북 대화를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했다. 정 후보는 "이번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은 문재인 정부의 큰 성과이자 '미완의 평화에서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고 다짐했던 문 대통령의 대국민 약속의 실천"이라고 적었다.

추미애 예비후보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 직통 연락선 복원은 북미·남북 관계가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을 의미한다"며 "정부와 바이든 정부가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이후 실질적인 관계 개선을 위해 물밑에서 잰걸음을 걸어왔다는 사실에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박용진 예비후보도 같은 SNS에 "남북대화 채널이 재가동되기 시작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며 "어떤 경우에든 남북 간의 대화는 끊기지 않고 계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대화 채널의 확보가 본격적인 남북 대화 재개로 이어지길 희망한다"며 "오늘의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정세변화를 주도적으로 이끌고 바이든 대통령의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 낸 문재인 정부의 노력 덕분"이라고 했다.

김두관 예비후보는 페이스북에 "정말 반갑다는 말 외에 달리 표현할 길이 없다"며 "누가 뭐래도 문재인 정부가 이룬 남북 간의 교류와 협력은 가장 빛나는 업적이자 공적"이라고 문재인 정부를 치켜세웠다. 김 후보는 "이번 남북 통신선 연결을 계기로 남북 간의 대화, 북미간의 대화, 남북미의 대화로 자연스레 이어지길 기원한다"며 "비핵화의 로드맵이 조속히 복원되도록 범정부차원의 노력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날 국방부는 남북 군 통신선을 복구해 기능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