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부산 남항대교 인근서 예인선 침몰… 구조된 승선원 2명 사망

최다인 기자2021.07.27 14:20
0

글자크기

부산 남항대교 인근 해상에서 예인선 A호가 침몰한 가운데 의식불명 상태로 구조된 선장과 선원 등 2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해경이 구조된 승선원에 대해 CPR을 실시하는 모습. /사진=뉴스1(부산해경 제공)
부산 남항대교 인근 해상에서 예인선 A호가 침몰한 가운데 의식불명 상태로 구조된 선장과 선원 등 2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해경이 구조된 승선원에 대해 CPR을 실시하는 모습. /사진=뉴스1(부산해경 제공)
부산 남항대교 남부민 방파제 앞 인근 해상에서 예인선 A호(20톤)가 침몰한 가운데 의식불명 상태에서 구조된 선장과 선원 등 2명이 결국 숨을 거뒀다.

27일 부산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5분쯤 A호는 B호(1506톤, 화물선)를 예인 중 갑자기 빠른 속도로 침몰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경비함정 11척, 연안구조정 2척, 중앙특수구조단, 드론수색대를 급파해 실종자 수색 등 현장 대응에 나섰다.

해경은 수색 20여분 만인 오전 9시44분쯤 승선원 중 1명을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해 응급조치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나머지 1명은 오전 10시15분쯤 역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했다.

이 사고로 A호 침몰 외 재산 피해는 없지만 인근 해상에 50x50m 규모의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방제 작업을 실시했다.

현재는 방제 작업이 완료됐으며 A호 인양 중 추가로 기름이 유출될 것을 대비해 예방 조치한 상태다.

해경은 A호가 예인 중 빠른 속도로 침몰한 원인과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최다인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