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김현아, 의원 시절 갑질 의혹… "인턴 사이에서 별명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다"

김노향 기자VIEW 6,2782021.07.27 11:53
0

글자크기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가 과거 국회의원 시절 비서진이나 인턴 등에게 소위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가 과거 국회의원 시절 비서진이나 인턴 등에게 소위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과거 국회의원 시절 비서진이나 인턴 등에게 소위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특별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김경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은 27일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 특별위원회에서 "김 후보자의 과거 의원실에 근무한 경험이 있는 비서진과 인턴 사이에서 인격적으로 버티기 힘들었다는 소문이 있고 비서진 교체가 잦았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2016년 국민의힘(당시 새누리당) 제20대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당선돼 당 대변인과 국토교통위원, 여성가족위원, 교육위원 등을 역임했다.

김 후보자는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인격적으로 힘들었다기 보다 일로 힘들었을 것이다. 의원실 일이 많았다"며 "힘든 직원들이 있었을 것이고 이 자리를 빌어 인격적 어려움 있었다면 양해를 구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인턴의 잦은 교체는 많은 급여를 받는 건 아니지만 학생들이 주요 스펙으로 쌓고 싶어 하는 자리여서 청탁이 아닌 정기적으로 외부 공모를 통해 바꿨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다시 "공정한 채용을 위해서였다면 평판도 좋아야 할 텐데 차마 이 자리에서 표현할 수 없는 별명을 갖고 있는 것을 아느냐"며 "공사의 1300명 직원을 어떻게 관리할 수 있을지, 복지와 업무 환경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