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셀트리온 지주사 합병 발표, 주가 영향 미미할 듯… "사업사가 더 중요"

한아름 기자VIEW 2,1182021.07.27 10:17
0

글자크기

KTB투자증권은 셀트리온에 대해 지주사간의 합병 발표는 이미 예정됐던 만큼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적을 것이라고 27일 전망했다. /사진=셀트리온
KTB투자증권은 셀트리온에 대해 지주사간의 합병 발표는 이미 예정됐던 만큼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적을 것이라고 27일 전망했다. /사진=셀트리온
KTB투자증권은 셀트리온에 대해 지주사간의 합병 발표는 이미 예정됐던 만큼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적을 것이라고 27일 전망했다.

26일(전날) 셀트리온의 지주사인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및 셀트리온스킨큐어를 흡수합병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존속하며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및 셀트리온스킨큐어는 소멸한다.

올 1분기말 기준으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 회장은 셀트리온홀딩스 지분 95.51%를 보유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및 셀트리온스킨큐어 지분은 각각 100%와 70.23%를 소유했다. 공시된 합병 비율은 셀트리온홀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스킨큐어의 보통주 각각 1 대 0.5159638 대 0.0254854다.


합병은 오는 9월16일 주주총회 개최 이후 11월1일에 이뤄질 예정이다. 합병이 완료되면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그룹 지주사 지분의 96.59%를 소유하게 된다.

KTB투자증권은 셀트리온에 대해 합병 이슈는 지난해부터 계속된 만큼 주가에 대한 영향이 미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향후 사업회사간의 합병이 더욱 중요할 것이라고 판단이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지난해 9월 셀트리온홀딩스 및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합병을 완료해 셀트리온그룹의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하겠다고 공시했다.

사업회사인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의 합병 일정은 향후 주주총회 특별 결의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각 사의 주주총회에서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 및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성사된다는 설명이다.

이지수 연구원은 “홀딩스간의 합병은 이미 예상됐던 만큼 주가에 대한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경영 투명성 확보 및 비용 절감을 위해서는 사업회사간의 합병이 중요하다”며 “다만 안건 부결 및 반대 주주 매수 청구권 행사로 인해 실질적인 합병이 어려울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27일 셀트리온의 주가는 오전 9시46분 기준 26일(전일)보다 1.14%(3000원) 오른 26만7000원이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