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될 듯… 정부, 23일 발표

김동욱 기자VIEW 2,3102021.07.22 18:59
0

글자크기

정부가 오는 23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여부를 발표한다. 사진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 명동 거리의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가 오는 23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여부를 발표한다. 사진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 명동 거리의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가 오는 23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여부를 발표한다. 심상치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할 때 기존 거리두기 4단계 연장이 유력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2일 기자단에 오는 23일 오전 11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결과 및 코로나19 대응 현황' 브리핑을 연다고 전했다.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16일 연속 네자릿수 이상 발생한 만큼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이 유력하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842명으로 역대 최다치였다. 청해부대 270명이 해외유입 확진자로 포함됐다.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 중 270명이 코로나19에 확진돼 파병을 철수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1533명이다. 이 중 수도권 확진자 수는 서울 494명, 인천 130명, 경기 363명 등 987명이다. 수도권뿐만 아니라 비수도권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이다. 부산에서도 확진자 102명이 발생했다.

이에 정부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 일상의 방역지침을 논의하는 사회적 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 위원 대다수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완화하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열린 온라인 백브리핑을 통해 "생활방역위원회의 다양한 의견을 들었는데 현재 거리두기를 완화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다수 나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비수도권 코로나19 확산세도 심상치 않은 만큼 비수도권 방역 강화 대책도 검토 중이다. 손 반장은 "현재 비수도권을 일괄적으로 거리두기 3단계로 조정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며 "다만 우려 사항은 지역별로 편차가 심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