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1000명→ 1500명→ 1800명… 확진자 폭증에 비수도권도 거리두기 일괄 3단계?

김동욱 기자2021.07.22 19:02
0

글자크기

방역당국이 비수도권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일괄 적용을 검토하고 있어 실제 적용될 지 주목된다. 사진은 22일 서울 중구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한 시민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방역당국이 비수도권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일괄 적용을 검토하고 있어 실제 적용될 지 주목된다. 사진은 22일 서울 중구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한 시민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확산세가 거세지자 비수도권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일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비수도권은 지역 사이의 확진자 편차가 심하고 유행 수준이 낮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3단계 도입을 반대할 가능성이 커 3단계 일괄 적용 가능성이 적다는 시각도 있다.

2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비수도권 지역 확진자 비중은 이날 0시 기준 35.6%로 지난 1일 14.8%에서 20.8%포인트 증가했다. 4차 대유행 이전에 비수도권 확진자는 100명대에 그쳤지만 지난 8일부터 200명대로 증가하더니 22일 0시 기준 546명을 기록했다.

비수도권 확진자 증가와 관련해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열린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현재 비수도권에 일괄적으로 거리두기 3단계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비수도권은) 지역별로 (확진자) 편차가 크다”며 “현재 거리두기 단계 조정은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수로 결정하는데 전남·전북은 10만명당 1명 이하로 거리두기 1단계에 속하는 반면 강원(2.7명)과 제주(4.3명)는 그보다 높은 것처럼 지역별 차이가 난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 일괄 적용에 대해 “비수도권 지자체가 동의할지도 고민해야 한다”며 “현재 각 지자체는 지역 확진자와 의료체계, 유행 경로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1~3단계를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적용되고 있는 거리두기 3단계는 인구 10만명 당 주 평균 2명 이상의 확진자 발생이 3일 이상 이어질 때 적용된다. 권역 중환자실 가동률이 70% 이상일 때도 3단계로 격상할 수 있다. 인구 10만명 이하 지자체는 주간 총 환자 수가 10명 이상일 때도 3단계가 적용된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