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재명 "형수 욕설 논란, 제 잘못"… 이낙연 측 "녹취 공개, 캠프와 무관"

빈재욱 기자2021.07.22 14:29
0

글자크기

2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형수 욕설 파일과 관련해 잘못을 인정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파일 공개와 캠프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왼쪽 사진은 이재명 지사, 오른쪽 사진은 이낙연 전 대표. /사진=뉴스1
2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형수 욕설 파일과 관련해 잘못을 인정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파일 공개와 캠프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왼쪽 사진은 이재명 지사, 오른쪽 사진은 이낙연 전 대표.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형수 욕설 파일’과 관련해 “제가 잘못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녹음파일 공개는 캠프와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22일 오전 기자회견 직후 캠프에서 욕설 파일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고려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제가 잘못한 일로 죄송하다”고 거듭 말했다.

해당 논란은 지난 20일 ‘[녹취록] 이재명 욕설 파일 01’이라는 제목의 음성 녹취록 영상이 유튜브에 업로드되면서 불거졌다. 영상에는 이 지사가 셋째 형수와 통화하는 내용이 녹음됐다. 지난 2012년 7월17일 녹음된 음성 파일은 56초 분량으로 이 지사가 형수에게 심한 욕설을 하고 형수도 이 지사에게 따져 묻는 내용이 담겼다.

이 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와 2017년 대선 경선, 2018년 지방선거 등에서 꾸준히 거론돼왔다. 욕설 논란이 거듭 제기되면서 오는 2022년 대선을 준비하는 이 지사에 대한 흠집내기가 시작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지사 선거 캠프는 욕설 논란과 관련해 “영상을 업로드한 유튜버가 누구인지 알고 있다”며 “네거티브가 임계치에 도달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번에 논란이 된 녹음 파일을 공개한 유튜버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로 알려졌다. 이에 이 전 대표 측이 이 지사를 공격하기 위한 공작을 시작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전 대표 캠프 상황본부장을 맡고 있는 최인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지사의 욕설 파일 공개는) 캠프와 무관한 일이다”며 “(캠프는) 욕설 파일 공개 출처와 연관성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알려질 대로 알려지고 또 확산되고 있는 파일을 저희가 굳이 퍼뜨릴 이유가 없다”며 “상대방을 과도하게 오해하고 불신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