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올림픽 관련 누적 확진자 91명으로 늘어… 선수촌 내 확진자도 계속 발생

양승현 기자2021.07.22 14:29
0

글자크기

2020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2일 선수 2명을 포함해 관계자 1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진은 칸막이가 설치된 올림픽 선수촌 내 식당. /사진=뉴시스
2020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2일 선수 2명을 포함해 관계자 1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진은 칸막이가 설치된 올림픽 선수촌 내 식당. /사진=뉴시스
2020도쿄올림픽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개최 도시 도쿄를 비롯해 선수촌 내에서도 확산세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22일 선수촌 내에서 선수 2명과 관계자 2명 등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조직위는 이날 집계된 올림픽 관련 확진자가 모두 12명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조직위가 지난 1일부터 집계 및 발표한 이번 대회 관련 확진자는 누적 87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일본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사전 훈련캠프지 등에서 파악한 확진자는 4명이다. 이들을 모두 포함하면 올림픽 관련 확진자는 총 91명으로 늘었다. 


조직위는 확진자들의 개인정보를 따로 공개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감염자들의 신원은 발표되지 않았다. 하지만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다.


양승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양승현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