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문재인 대통령 비판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소환한 안철수… 뭐라고 했나

서지은 기자2021.07.22 10:20
0

글자크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에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 21일 대구를 방문한 안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모습. /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에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 21일 대구를 방문한 안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모습. /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청해부대 집담감염, 김경수 경남도지사 실형 확정, 백신 대란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유체이탈 화법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현안에 대해, 야당과 국민의 질문에 대해 묵묵부답이다. 국민 가슴은 열불이 나고 타들어 간다"고 말했다. 그는 "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은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대해 '군의 대처가 안이했다'고 오히려 군을 꾸짖었다. 한편의 블랙코미디"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대 규모의 여론조작(드루킹 댓글조작)으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인데도 아무런 입장과 반응이 없다. 오히려 김경수는 '진실은 제자리로 돌아온다'라는 헛소리를 하고 민주당은 방어하느라 안간힘을 쓴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측근 비리(최도술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가 터졌을 때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고 사과했다"며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은 노 대통령 발뒤꿈치에도 못 따라 간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러면서 적통 경쟁을 하는 것은 노 전 대통령을 욕보이는 짓"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백신 예약대란 문제도 맹비난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폭염 속에 불짜증을 돋웠던 백신 예약대란도 마찬가지다. 이 정권 들어와 정부 말을 믿고 기다리는 사람은 바보 취급 당하는 게 일상이 됐다"며 "한 번은 실수라 할 수 있지만 반복되는 건 무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1세기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시대에 19세기 마인드로 일하는 것은 지금 문재인 정부 수준"이라면서 "현안에 대해 아무런 입장 표명도 사과도 없는 건 국정 포기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서지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