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폭염에 전력 '빨간불'… 한전, 비상훈련 등 안정공급에 총력

권가림 기자VIEW 2,1892021.07.22 09:31
0

글자크기

전력예비율이 한자릿 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한국전력이 비상대응에 나섰다. /사진=한전
전력예비율이 한자릿 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한국전력이 비상대응에 나섰다. /사진=한전
한국전력이 올 여름 폭염과 산업생산 증가에 따른 전력수요 급증에 대비해 전력수급 비상 대응 체계를 확립하고 여름철 안정적 전력공급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2일 한전에 따르면 올해 전력수요 피크 시기(8월 둘째주)의 전력공급 능력은 99.2GW(기가와트)로 지난해 대비 1.2GW 증가했다. 하지만 폭염으로 인한 냉방수요 증가와 경기회복에 따른 산업생산 증가로 예비율이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냉방수요는 올여름 폭염으로 인해 역대 최악의 폭염이었던 2018년보다 최저 0.3GW에서 최대 3.8GW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회복에 따른 반도체, 자동차, 기계장비 등 전력 다소비 업종의 수출실적 호조영향으로 전력사용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한전은 지난 5일부터 본사와 15개 지역본부에 전력수급 대책상황실을 운영해 전국 244개 사업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대비한 비상 대응 체계를 갖추고 있다. 발전회사와 전력거래소, 대용량 고객 등과도 비상상황 대비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전력수급 비상상황 시를 대비해 159호의 고객들과 긴급절전 수요조정 약정을 체결해 0.9GW의 수요자원을 확보했다. 전력판매량의 약 50%를 차지하는 계약전력 3GW 이상 대용량 고객 1만1967호를 대상으로 효과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전력수급 상황 공유와 피크 시 절전 안내를 추진하고 있다.


전력사용 급증이 예상되는 지역의 전력 설비 사전 점검과 교체, 전력계통 과부하 해소, 공동주택 정전 예방을 위한 진단과 신속 복구 지원 체계 점검 등 만반의 준비도 마쳤다. 


하천 제방과 침수 지역 등 취약개소 23만9124개소와 빗물 펌프장 및 배수장 등 취수설비 2289개소의 전력 설비를 특별점검했고 과부하 예상 변압기 약 3000대를 교체했다.


한전은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상황에 대한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전남 나주 소재 본사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상황 발생 시 비상단계별로 부여된 임무를 수행하는 '전력수급 비상훈련'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이상고온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발전기가 불시에 고장이 발생해 예비력이 급감하는 상황을 가정해 예비력 수준에 따라 관심과 주의, 경계, 심각 단계별로 진행됐다.


특히 각 단계 발령 시 냉방기기 원격제어, 방송사 자막방송 요청 등의 조치사항을 실제로 이행했고 변압기 전압 하향조정과 부하차단에 대비한 훈련도 진행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전력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설비에 대한 추가적인 안전 점검과 관리도 추진하고 비상단계별 조치사항도 철저히 훈련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권가림 기자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